보도자료


[코로나19] 전국상인연합회 "전통시장 상인 피해 심각…추경 조속히"

작성자
전국상인연합회
작성일
2020.03.11.
조회수
44
[코로나19] 전국상인연합회 "전통시장 상인 피해 심각…추경 조속히"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전국상인연합회가 코로나19로 인해 전통시장 상인들의 피해가 심각하다며 피해 최소화를 위해 추경을 조속히 처리해 달라고 요청하고 나섰다.

전국상인연합회는 11일 호소문에서 "코로나19 발생 한 달여 만에 확진자가 급속히 증가해 경제활동이 심각하게 위축되고 민생·경제 여건 전반의 어려움이 커졌다""특히 서민경제의 근간이자 경제 활동의 최전선에 있는 전통시장의 피해는 더는 방치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하현수 전국상인연합회 회장이 지난해 11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회의실에서 열린 '전국상인연합회장단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1.22

그러면서 "이러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가뭄에 단비 같은 총 11.7조 규모의 정부 추가경정예산안이 발표됐지만, 발표된 지원 방안만으로는 코로나19로 인한 전통시장 상인들의 고통을 모두 치유할 수는 없다""현재 상황에서 상인의 피해를 최소화하려면 정부에서 마련한 지원 방안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언급했다.

추가 경정 발표안에 따르면, 소상공인의 회복 지원을 위한 경영안정자금 약 9200억 원과 신용보증재단의 특례보증 지원이 포함돼 있으며, 점포 임대료 인하 분위기 확산을 위한 전통시장 화재 안전 패키지 지원 120억 원도 있다.

또 코로나19가 진정되는 시기에 전통시장의 활력 제고를 위해 문화행사, 지역축제, 공동세일 등 특화된 마케팅 212억을 지원하고, 전통시장의 소비 진작을 유도하기 위한 온누리상품권 5000억 원을 추가 발행한다는 내용도 반영돼 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코로나19 확산 이전과 비교하면 전통시장 매출액은 75% 이상 크게 감소했다""무엇보다도 이러한 국면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높아 전국 전통시장과 상점가 70만 명의 상인들과 그 가족들은 잠을 못 이루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전국상인연합회는 국회가 전통시장을 지원하기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을 조속히 처리하고 관련 시책을 원활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정부와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을 촉구한다""·야는 20대 국회를 정쟁이 아닌 전국 70만 전통시장 상인과 가족의 고충을 어루만지는 민생 국회로 마무리하기를 간절히 호소한다"고 강조하며 호소문을 마무리했다.

99건 현재 1/ 총7 페이지

게시판검색